한기大, ‘현대차 경진대회’ 혁신상
한기大, ‘현대차 경진대회’ 혁신상
  • 장선화 기자 adzerg@dailycc.net
  • 승인 2012.09.2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서울대·아주대 등 10개 대학 참가해 열띤 경연 벌여
▲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제11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서 혁신상(4위)을 수상했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총장 이기권)가 지난 20일부터 21일 경기도 화성 현대자동차그룹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현대자동차그룹 주최의 제11회 미래자동차 기술공모전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Autonomous Vehicle Competition)’에서 혁신상(4위)을 수상했다.

이번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는 본선에 진출한 한기대를 비롯해 한양대, 서울대, 아주대 등 10개 대학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벌였다.

자율주행자동차(Autonomous Vehicle)란 운전자 없이 레이더, 카메라와 주행환경 인식장치와 GPS와 같은 자동항법장치를 기반으로 조향, 변속, 가속, 제동을 스스로 제어해 목적지까지 주행 할 수 있는 차량을 의미한다.

10개의 참가팀들은 포장 및 비포장도로가 혼합된 3.4km의 주행코스에서 ▲서행차량 추월, ▲돌발 장애물 회피, ▲횡단보도 신호등 인지, ▲주차 등 9개의 미션을 수행했으며, 미션 성공 여부와 주행 시간을 합산해 등수가 매겨졌다.

한기대 참가팀(차량명 ‘파로스’(PHAROS)) 박장식 팀장(기계공학부 박사과정)은 “지난에도 혁신상을 탔는데 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팀원들과 직접 자동차를 제작을 해보면서 새로운 기술과 경험을 쌓은 소중한 기회였다”면서 “팀을 지도해주신 유지환 교수님과 열심히 노력해준 팀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기술 분야의 연구 저변을 넓히고 창의적인 이공계 인재를 육성할 목적으로 마련됐으며 지난해 발표심사 등을 거쳐 선발된 14개 참가팀이 2011년 7월부터 현대차그룹에서 제공하는 연구용 차량과 연구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자종차를 제작했고 올해 6월 주행심사를 거쳐 10개 팀이 최종 본선에 진출하게 된 것이다.

천안/장선화기자 adzerg@dailycc.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