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署, ‘술 못먹게 한다’… 종업원 칼로 찔러
당진署, ‘술 못먹게 한다’… 종업원 칼로 찔러
  • 김윤진 기자 yj55410@dailycc.net
  • 승인 2012.09.26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경찰서는 26일 술을 마시지 말라고 구박한다는 이유로 스포츠 맛사지 업소 여 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A씨(54)를 검거했다.

A씨는 지난 26일 새벽 4시 25분경 당진시 송악읍 중흥리 소재 C스포츠 맛사지 업체에 들어가 종업원 B씨(51·여)의 복부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 A씨는 맛사지 업소에 술을 가지고 들어가 마시고 행패를 부리던 중, 이를 제지하고 구박하던 종업원 B씨에게 화가나 업소 주방에 있던 부엌칼로 B씨의 복부를 1회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흉기에 찔린 후 본인이 직접 112로 신고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피의자는 현장에서 검거됐다.

한편, B씨는 인근 종합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여죄 등을 수사하고,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진/김윤진기자 yj55410@dailycc.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