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운송·보험 ‘울고’, 의료·관광 ‘웃고’
한파에 운송·보험 ‘울고’, 의료·관광 ‘웃고’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13.01.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기상변화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 조사

한파가 불어닥치면 운송(Carriage)·유통상점(Offline store)·보험(Life Insurance)·외식(Dining)업종은 피해를 입고 의료·관광·홈쇼핑은 매출증가 등 상대적으로 혜택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23일 발표한 최근 국내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상변화가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올겨울 한파와 폭설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은 적이 있었는가?’라는 물음에 46.7%의 기업이 ‘피해가 있었다’고 말했고 ‘혜택이 있었다’는 기업도 5.0%에 달했다.<피해나 혜택 모두 있었다 2.2%> 기업의 50.5%는 영향이 없었다고 답했다.

한파는 주로 항공·운송업, 오프라인 유통업, 보험업, 외식업 등 이른바 C.O.L.D 업종에 피해를 입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운송업은 전체의 85.7%가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고 다음으로 보험(73.7%), 외식(70.0%), ‘오프라인 유통상점’(60.9%), ‘생활용품·화장품’(47.6%), ‘섬유·의류’(45.0%), ‘문화’(44.4%), 순으로 조사됐다. 혜택을 입은 업종은 ‘보건·의료’(50.0%), ‘관광’(20.0%), ‘TV홈쇼핑 등 무점포 유통(8.7%)’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한파나 폭설로 인한 결항, 낙상·교통사고 등이 늘면서 항공·운송, 보험, 외식업 등이 경영에 차질을 빚는다”며 “하지만, 설경을 즐기러 오는 외국인들로 바빠진 관광업계와 안방쇼핑의 대표인 TV홈쇼핑, 인터넷쇼핑 등은 때아닌 특수를 누리기도 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날씨정보가 기업의 중요한 변수로 떠오르고 있지만 기업들의 대응수준은 미미한것으로 조사됐다.

매출증대나 비용절감을 위해 날씨정보를 기업경영에 활용하고 있는지를 물은 질문에 기업의 50.5%는 ‘활용중’이라고 답했고 5.3%는 ‘현재는 활용하지 않지만 향후 활용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반면 ‘활용계획이 없다’는 기업도 44.2%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항공·운송 기업의 92.9%가 ‘날씨를 기업경영에 활용중’이라고 답했고 문화컨텐츠업은 88.9%, 건설업도 75.0%로 그 비중이 높았다.

활용기업의 89.9%는 ‘기상청 날씨정보만 확인하는 수준’이라고 답했다.

날씨별 매출·생산·재고 관리시스템을 갖고 있거나(6.9%) 민간기상업체를 활용하고 있는(3.2%) 기업은 10.1%에 불과했다.

이들의 활용부문도 고객서비스(38.9%), 마케팅(31.5%), 물류관리(29.6%) 등에 집중되어 있었다. ‘원자재 수급이나 재고관리시 기상정보를 이용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는 기업은 전체의 10.6%에 불과했다.

기업의 74.8%는 ‘기상이변에 대한 마땅한 대비책도 없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기상정보 활용도를 높이고 기상이변에 대비하기 위한 정책과제로는 ‘정부와 산업계간 기상재난 대응체계 구축’이라는 응답이 51.8%로 가장 많았고 ‘기상정보의 정확성 제고’(33.6%), ‘기상산업의 지원과 육성’(14.6%) 등을 꼽았다.

대한상의 박종갑 상무는 “기상이변이 자주 발생하면서 기업에게 있어 날씨는 유가나 환율, 금리만큼 중요한 경영변수로 자리잡았다”며 “기업은 날씨경영을 통해 기상이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수익기회도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리보다 60배나 큰 기상시장을 갖고 있는 미국은 4만여개 일자리를 이 시장에서 만들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업들의 기상정보 활용도를 높이고 기상이변에 대비하기 위한 정책과제로는 ‘정부와 산업계간 기상재난 대응체계 구축’이라는 응답이 51.8%로 가장 많았고 ‘기상정보의 정확성 제고’(33.6%), ‘기상산업의 지원과 육성’(14.6%) 등을 꼽았다.

대한상의 박종갑 상무는 “기상이변이 자주 발생하면서 기업에게 있어 날씨는 유가나 환율, 금리만큼 중요한 경영변수로 자리잡았다”며 “기업은 날씨경영을 통해 기상이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수익기회도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리보다 60배나 큰 기상시장을 갖고 있는 미국은 4만여개 일자리를 이 시장에서 만들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용기자 truemylove@dailycc.net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