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발전硏, 충남 지역경제 발전 위한 체계적인 정책마련
충남발전硏, 충남 지역경제 발전 위한 체계적인 정책마련
  • 홍석민 기자 designer1976@dailycc.net
  • 승인 2013.09.02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비율과 대중국 교역 확대 충남 경제성장 지속적 견인

2040년 충남도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중국에 편중된 교역 등 위협요소를 제거하기 위한 체계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2일 충남발전연구원 김양중 책임연구원은 ‘충남의 2040 미래전망 및 시사점-지역경제분야’(충남리포트 84호) 보고서를 통해 “충남도는 국가의 저성장기조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여겨지나 지역내 총생산은 2010년부터 경기도와 서울에 이어 3위를 유지할 뿐만 아니라, 1인당 지역내 총생산은 2010년에 2위로 올라선 후 2020년 쯤에는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김 책임연구원은 “충남의 높은 제조업 비율과 대중국 교역의 확대가 충남의 경제성장을 지속적으로 견인하겠다”고 밝힌 뒤 “도의 제조업 치중 성장은 생산인구의 감소와 세계적인 경제위기에서 그 취약성을 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망했다.

이어 “지역민 소득의 척도인 충남의 총지출 비율은 2010년 3.8%에서 더 이상 증가하지 못하고, 2040년 충남의 지역내 총생산 순위는 3위이나 총 지출순위는 9위에 머물 것이다”며 “특히 충남의 1인당 총생산은 2020년경부터 16개 시·도 중 1위를 유지할 것이나 1인당 지출수준은 13위로 하락하면서 그 차이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김 책임연구원은 “충남의 수출이 중국에 크게 의존하는 상황은 기회이자 위기”라면서 “급변하는 세계경제 및 중국경제 변화에 올바르게 대처하지 못한다면 충남의 수출이 크게 위축될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향후 한·중 FTA가 타결된다면 중국으로의 수출은 더욱 증가하게 되는 등 의존도가 높아짐을 감안했을 때 중국 무역사무소의 기능을 강화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차별화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중국 이외 수출국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타 지역의 해외무역박람회, 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 무역사절단 등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 말했다.

이와 함께 “충남은 지역의 우수인력을 양성하고, 그 인력이 지역에 남아 지역의 소비자가 되는 선순환 구조를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지역민이 함께하는 사회적 경제 육성정책은 지역선순환을 위한 가장 중요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충남의 주력산업에 만족하지 않고 다양한 분야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석민기자 designer1976@dailycc.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