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과학벨트 기능지구 국가산단 조성 약속”
“미래부, 과학벨트 기능지구 국가산단 조성 약속”
  • 고형원 기자 dongshin@dailycc.net
  • 승인 2013.10.0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종합대책에 국가산단 조성 명시키로”… 갈등 봉합 국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수정안 체결로 불거진 미래창조과학부와 충청권 지방자치단체 간의 갈등이 봉합 국면에 접어들었다.

미래부가 충북도 등 충청권 지자체가 요구해온 과학벨트 기능지구 내에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미래부는 전날 세종시에서 열린 충청권 3개 시·도 공청회에서 “과학벨트 기능지구 내 국가산단 조성 계획을 ‘기능지구 육성 종합대책’에 명시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지능지구 국가산단 조성 근거 마련’이라는 모호한 표현을 썼으나 공청회에 참석했던 이두표 충북도 미래산업과장의 요청에 따라 ‘지능지구 국가산단 조성’이라는 확실한 용어로 수정했다.

이 과장은 “수정된 내용을 윗선에 보고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 미래부 관계자가 ‘좋다’고 답했다”며 “미래부가 과학벨트 기능지구 내 국가산단 조성을 약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지난 7월 3일 대전 둔곡지구에 들어설 기초과학연구원(IBS)을 인근의 엑스포과학공원에 설립하고 기존 IBS 부지에는 국가산단을 조성한다는 내용의 과학벨트 수정안을 대전시와 합의, 충청권 지자체의 반발을 샀다.

기능지구가 들어설 충남·북과 세종시는 기초과학 연구 기반인 거점지구가 응용·개발 연구 및 사업화 기능을 담당하게 될 기능지구의 역할을 모두 빼앗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안으로 기능지구별 국가산단 조성을 종합대책에 명문화해줄 것을 요구했다.

미래부는 지난달 25일 충북도청에서 3개 시·도 간담회를 열고 기능지구별 국가산단 설립 방안을 검토하겠는 입장을 표명했다.

서울/고형원기자 dongshin@dailycc.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