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구제역 방역·퇴치 지원 제의
정부, 北에 구제역 방역·퇴치 지원 제의
  • 충청신문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4.02.2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독약 등 대북지원 의사 전하며 실무접촉 제의… “인도적 차원”

정부는 24일 북한에 구제역 확산 방지 및 퇴치 지원 의사를 전달하며 이를 위한 남북 실무접촉 개최를 제의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내 구제역 확산 차단, 퇴치를 위해 신속히 대처할 필요성이 있어 오늘 오전 북측에 지원 의사와 함께 관련 논의를 위한 실무 접촉을 제의했다”며 “북측 반응을 봐 가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 국가수의방역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정부 당국자는 “북측에서 어떤 것이 필요한지는 접촉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며 “정부는 여러 상황을 예상하지만 구체적으로 북측이 얘기하는 것을 토대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북측 입장을 들어봐야 하지만 소독약이나 방역 기구 등이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07년 3월 북한에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 약품과 장비 등 26억원 어치를 지원한 적이 있다. 당시 우리측 기술지원단도 방북해 북한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정부가 북한의 요청이 없었음에도 선(先) 구제역 방역 지원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향후 정부의 대북 지원 확대 방침을 본격적으로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대북 제의를 한 것에 대해 “그런 건(이산가족 상봉 행사) 전혀 개의치 않았고 정부는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 의사를 전달한 것” 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9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구제역 발병 사실을 통보한 뒤 지난 2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평양 사동구역의 돼지공장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했고 현재 3200여 마리의 돼지가 O형 구제역에 걸렸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