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정비사업 용적률 상향 조정한다
중구, 정비사업 용적률 상향 조정한다
  •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 승인 2015.06.2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침체된 정비사업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대전 중구는 최근 계속되는 부동산 경기침체로 정비사업이 장기화되면서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가고 판단하고 정비사업의 용적률을 상향 조정하는 등의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1일 구에 따르면, 용적률이 정비사업 추진의 결정적 기준이 됨에 따라 시와 함께 기본계획 변경으로 용적률을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또 구는 앞으로는 전면철거 개발 방식에서 벗어나 소규모로도 정비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대규모 정비 사업에 따른 복잡한 절차이행과 사업 장기화 등에 대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선화A구역, 목동2구역 등 구역 지정이 해제된 12개 정비구역에 대해 시와 도시공사와 연계한 소규모 정비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다.

구는 정비 사업에 대한 다양한 시책들이 내실 있게 추진되어 침체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그동안 정비사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용적률 상향조정과 소규모 정비방식 도입으로 원도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흐름에 맞춰 정비 사업이 착실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중구는 1·2단계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재개발 사업의 착실한 추진으로 선화동 센트럴뷰 아파트, 목동 올리브힐 아파트, 대흥동 센트럴자이 아파트 등 총 5개 구역에 대한 공동주택을 준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