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 … 부검결과 타살흔적 없어
경찰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 … 부검결과 타살흔적 없어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5.07.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국인·선거 사찰 없었다”… 국정원 민간인 해킹 의혹 부인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경찰이 국가정보원의 해킹 프로그램 구입과 관련된 유서를 남기고 숨진 국정원 직원의 유서를 공개하기로 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9일 국정원 직원 임모(45)씨의 유서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들을 설득해 유서를 공개하기로 했다”며 “불필요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내린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임씨가 남긴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에는 각 장마다 가족, 부모, 직장에 하고 싶은 말이 쓰여 있으며, 최근 논란이 불거진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에 대한 언급도 포함돼 있었다.

임씨는 유서에서 ‘해킹’이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은 채 “열심히 일해왔는데 결과적으로 이렇게 된 것이 안타깝다. 내국인에 대해 하지 않았다”고 써 국정원 민간인 해킹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나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뤄 임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최근 국정원의 해킹 프로그램 구입과 관련된 민간인 사찰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사망 원인을 확실히 밝히고자 검찰 지휘를 받아 부검하기로 했다.

또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타버린 번개탄과 함께 발견된 임씨의 사망 직전 동선과 번개탄 구입 경위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했다.

경찰은 부검에서 타살 정황이 나오지 않고 경찰 조사에서 임씨가 번개탄을 구입한 뒤 사망 장소로 이동한 점이 확인되면 임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다만, 부검 등에서 의심쩍은 부분이 발견될 경우 임씨의 통화내역 등에 대한 수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임씨가 번개탄에 의해 질식사한 것으로 보이지만 어떠한 의혹도 남기지 않고자 부검과 동선 등에 대한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씨는 전날 낮 12시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화산리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숨진 채 발견됐다.

임씨의 유족들은 같은날 오전 10시께 “(임씨가) 출근한다며 오전 5시 밖으로 나간 뒤 오전 8시부터 10여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관할 소방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소방관들이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수색을 벌이던 중 낮 12시께 숨진 임씨를 발견한 것으로 미뤄, 휴대전화 전원은 켜져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