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시민안전특별위원회’개회
대전시의회,‘시민안전특별위원회’개회
  • 선치영 기자 sunab-46@dailycc.net
  • 승인 2015.07.2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등 감염성 질병 수습대책 점검
[충청신문=대전] 선치영 기자 = 대전시의회 시민안전특별위원회(위원장 조원휘)는 21일 회의를 열고 신설된 ‘시민안전실’에 대한 업무보고 청취와 메르스 등 감염성 질병에 대한 예방 및 수습체계를 점검했다.

윤기식 의원(동구2, 새정치민주연합)은 메르스 사태 등 감염성 질병에 대해 중앙정부와 별개로 대전시만의 질병관리대책 마련과 함께 대전의료원 건립을 국비지원에만 의존하지 말고 대전시가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박상숙 의원(비례, 새정치민주연합)은 재난안전 영상통신망 운영에 대해 질의하고 재난예방 시스템 및 장비 확충 등 시민안전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선희 의원(비례, 새누리당)도 대형공사장과 방재시설물 점검결과를 확인한 후 원룸 등 신·개축 건축현장의 안전점검으로 시민안전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하고 감염성 질병 치료시설인 음압병상 설치를 위한 정부와 대전시의 관심과 지원을 주문했다.

더불어 안필응 의원(동구3, 새누리당)은 병원응급실에서의 난동 등 시민안전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안전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경찰·행정기관·의료기관의 핫라인 설치 방안 검토를 주문했다.

전문학 의원(서구6, 새정치민주연합)은 도시철도 대동역 화재사고와 관련, 도시철도 역사 등 밀폐된 공간에서 화재 발생 시 유독가스로 인한 대형사고 예방을 위해 마감재의 난연재료 사용여부 등을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조원휘 위원장(유성구4, 새정치민주연합)은 대전시에 보관되어 있는 원자력 중·저준위폐기물에 대한 경주방사성폐기물처분장 이송시기에 대해 질의하고, 조속한 이송과 안전관리대책을 주문한 후, 153만 대전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민안전특별위원회는 대전시 안전관리체계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고발생시 신속한 복구와 대처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돼 지난해 12월과 금년 2월에 회의를 개최하고 4월에는 원자력안전성에 대한 보고청취와 원자력연료주식회사 및 둔산공동구를 현장 방문해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한 바 있다.

시민안전특별위원회는 위원장 조원휘, 부위원장 송대윤, 의원에 윤기식, 안필응, 전문학, 최선희, 박상숙 의원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