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부산 테크센터, 항공우주산업 메카로 부상
대한항공 부산 테크센터, 항공우주산업 메카로 부상
  • 충청신문/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09.03.3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항공기 제조산업의 산실인 대한항공 부산 테크센터가 항공기 제조는 물론 정비·수리 분야의 메카로 급부상한다.

대한항공은 항공우주 부문 사업 확장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해 1일부로 민간 항공기 중정비 및 전자보기류 정비 사업을 항공우주사업본부로 통합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대한항공은 이번 조직개편을 위해 지난해 테크센터 관리본부를 통합하고 우주개발팀을 신설하는 1단계 조직개편을 시행한 바 있으며, 올해는 무인기개발사업단을 신설하는 등 철저한 사전준비를 해왔다.

이번 통합으로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의 부산 테크센터(총면적 70만㎡)의 인력은 기존 1650명에서 2500명으로, 매출은 지난해 3800억원에서 올해 5200억원으로 대폭 확대된다.

사업 범위도 기존의 민항기 제작·설계 부문, 군용기 정비·개조·조립 부문, 무인기 설계·제작 부문, 우주 발사체·위성 부문에 민간항공기 정비·개조 부문과 전자보기류 정비 부문이 결합되면서 명실공히 항공우주 분야의 설계부터 정비까지의 전 분야를 망라하는 전문 종합기지로 위상이 높아지게 되며, 향후 5년 이내에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그동안 수 차례의 정밀 심사를 통과해 본 통합조직에 대한 우리나라 항공안전본부(KCASA) 및 미국 연방항공국(FAA)의 정비사업장 인증서를 획득했으며, 향후 유럽 항공안전기구(EASA) 및 중국민항총국(CAAC) 정비조직 인증도 획득할 예정이다.

/권기택기자





4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