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안올거면 훈련소도 나가라”
“논산 안올거면 훈련소도 나가라”
  • 충청신문/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09.05.0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대가 논산으로의 이전에 버티기로 일관하자, 논산시민들의 반감이 거세지고 있다.

그동안 수차례의 집회와 시위, 면담을 통해 당초 원안대로 국방대 완전 이전 촉구 의사를 전달해 왔으나 정작 국방대 측은 모르쇠로 일관해 일촉즉발의 불안감마저 감돌고 있다.

지난 3월30일 논산시 하상주차장에 모인 2000여명의 시민들은 국방대 원안 이전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단행했고 이어 국방대 상경 집회, 이상희 국방부장관, 방효복 당시 국방대 총장과의 면담, 2만4000여명의 서명서까지 전달했으나 현재까지 국방대의 입장엔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민들은 국방대 원안 이전이 불발될 경우 수십 년간 논산시 발전의 걸림돌이었던 육군훈련소와 항공학교도 퇴출시켜야 한다고 여론을 모으고 있어 향후 국방대 측 입장변화에 이목이 집중된다.

더구나 이날 시민대표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이상희 국방장관은 4월말까지 국방대 이전계획 일정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같은날 국방대 총장 역시 서종표 의원외 9명이 발의한 국방대설치법 일부개정안은 국방대 이전과는 무관하다는 설명과 함께 국방대의 주요 안보과정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과 기관의 이전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국방부나 국방대 측 모두 약속과는 달리 뚜렷한 입장표명을 생략한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이를 성토하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대표들은 “상명하복의 명령체계가 생명인 군이 국가정책을 정면으로 거부하는 것은 60만 집단의 폭거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하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당초 원안대로 국방대 이전을 성사시키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논산/정지철기자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