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사모1구역 주택재개발 불신팽배
청주 사모1구역 주택재개발 불신팽배
  • 뉴스관리자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09.05.1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충북 청주시 사직·모충동(이하 사모)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각종 부조리로 얼룩지며 조합원간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사업부지를 담보로 5000여억원이 소요되는 이 사업에 감독관청인 충북도와 청주시는 본지 단독보도(5월7일자 1면)뒤인 12일에서야 주민대표들을 불러 문제파악에 나서는 등 늑장행정으로 눈총을 사고 있다.

사모재개발조합 권익보호회 대표들은 이날 오전, 청주시에 정비사업 조합설립당시부터 최근까지 조합장 개인비리 등 문제점 20여가지를 폭로하며 남상우 청주시장과 담당과장을 만나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 대표들은 조합측의 관리소홀로 주민 23명의 인감증명서가 분실됐으며 지난해 10월 창립총회시 공증변호사 미선임 △보안요원동원 회의진행방해 △내부감사자료 고의누락 등 부당행위가 계속됐다고 항변했다.

또 현 조합장 당선과정에서 투표용지가 조합측에서 관리되지 않고 특정 정비사업전문업체에서 관리되며 증거인멸행위 등 조합정관규칙을 위배했다고 주장했다.

조합설립 뒤인 지난 2월 1차 대의원회의에선 올 예산안이 삭감 결의됐으나 현 조합장이 불만을 품고 현재까지 집행을 늦추며 전체사업에도 난항을 예상했다.

비리의혹을 받고 있는 현 조합장은 지난 3월, 2차 대의원회의에서 미결된 시공사 선정안을 무시하고 언론입찰공고와 현장설명회까지 실시하며 대의원 결의 없는 임시주민총회를 강행하는 등 독단행보로 마찰이 계속되고 있다.

도시및 주거환경정비법 제86조 6항과 조합정관 제63조 3항에 따라 조합추진위부터 현재까지 조합자료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해야하나 일방적인 삭제와 정당한 자료열람요청에도 불응하고 있다.

현 조합장의 경우 선거당시 당선을 목적으로 현금을 돌리다 미수에 그쳤으며 일부 대의원도 선거과정에서 모 이사출마자에게 현금을 제공해 현재 수사기관에 진정서가 접수된 상태다.

한편 조합장측 관계자는 “인감증명분실부터 각종 의혹에 고의적인 사실이 없다”며 “임시총회개최 등도 정관에 따른 법률자문을 구해 추진된 만큼 하자 될 게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그는 “용역사인 도시정비관리업체로 받았다는 휴가비 금품수수설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청주 사모 1구역 재개발사업은 조합원이 683명에 총 면적이 13만1000㎡로 지난 2007년 청주시로부터 조합설립추진위원회승인을 받고 창립총회에서 추진위원장이던 오모씨가 조합장에 당선됐다.

청주시는 현재 사모 1구역 포함 14개소의 주택개개발사업 △율량사천 등 5개소의 주택재건축 △탑동 1구역 등 4개소의 주거환경개선사업 △남주남문 도시환경정비사업 등 24개소에서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동취재본부/이동주·손근덕기자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