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장기거주 20대 당당히 병역의무 지원
일본 장기거주 20대 당당히 병역의무 지원
  • 유영배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6.10.2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윤씨,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남아가 되겠다"
[충청신문 = 대전] 유영배 기자 = 일본에서 15년을 살고있는 20대 장기 거주자가 당당히 육군훈련소에 자원 입대해 귀감이 되고있다.

올해 만 20세인 이재윤씨는 우리나라에서 태어났지만 바로 일본으로 건너가 약 15년간 그곳에서 생활했다.

초등학교때 한국에서 잠시 살았던 것을 제외하고는 계속 일본에서 거주했다.

한국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그에게 군 복무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항상 자신이 대한민국 국민임을 잊어 본 적이 없었다는 이씨는 당당히 병역의무를 자원한다.

이제 막 훈련소에서 단체생활을 시작했지만 비슷한 상황의 해외 영주권 병사들과 더불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

그는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는 아들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복무를 하고, 제대한 뒤에는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해 계속 생활하고 싶다.” 고 각오를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