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자투표 서비스 소요비용 전액 지원
대전시, 전자투표 서비스 소요비용 전액 지원
  •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 승인 2017.05.15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대전시는 지난달 말까지 공동주택 전자투표 서비스 지원사업에 18개 아파트단지에서 1020만 8000원의 보조금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15일 시에 따르면, 공동주택 전자투표 서비스 지원사업은 동별 대표자 및 임원 선출시 직접·비밀 선거가 지켜지지 않는 등 선거관련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입주민간 분쟁 및 갈등을 해소하고자 시가 전자투표 소요비용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동대표 선거 및 관리규약 개정 등 아파트 관리 주요 의결사항 투표에 입주민들이 투표소에 가지 않고, PC·휴대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서비스로 높은 투표율과 신속·정확한 투·개표로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원대상은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으로, 단지별 연 2회에 한해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 추진상황에 따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전자투표 희망 단지에서는 구비서류를 갖춰 해당구에 보조금 지원신청 및 전자투표 실시 후 소요비용을 신청하면 된다.

시는 올해 전자투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함으로서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관리로 각종 선거관련 비리 민원을 해소하고 입주민의 화합과 단결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동주택 관리비리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는 입주민의 무관심과 저조한 참여율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범희 시 주택정책과장은 “공동주택 전자투표를 통해 투표율을 높이고 입주민의 민주적 의사결정 기반 마련 및 아파트 관리에 대한 주민참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전자투표를 희망하는 단지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