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고의 교통사고로 입원해 보험금 타낸 부부
가벼운 고의 교통사고로 입원해 보험금 타낸 부부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7.05.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23일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금을 챙긴 혐의(상습사기 등)로 A(36)씨와 그의 부인(39)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부부는 2013년 4월 7일 오후 1시께 대전시 중구 한 도로에서 차로 변경을 하는 승용차를 일부러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서 아들과 함께 병원에 입원해 보험금과 합의금 명목으로 229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2009년부터 올해 3월까지 총 55차례에 걸쳐 고의 사고를 내 1억5600만원의 보험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운전하다가 차로를 변경하거나 신호 위반하는 차량을 발견하면 살짝 부딪쳐 사고를 내고서 다치지 않았는데도 병원에 입원해 보험금을 받았다.

또, 2014년 9월에는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차량과 부딪치지도 않았는데도 다쳤다며 입원해 보험금 챙기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