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통일·세계 평화를 염원하다
대한민국 통일·세계 평화를 염원하다
  • 박희석 기자
  • 승인 2017.05.2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WPL 대전충청지부는 25일 중구 서대전 공원에서 1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세계평화선언 4주년 기념행사 및 전쟁종식 평화 걷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 주최, 세계여성평화그룹(IWPG)과 국제청년평화그룹(IPYG)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대전에서는 조미정 IWPG 대전충청지부장과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대표, 이강춘 서구문화원장, 이형재 성균관유도회장, 김대웅 (사)충무공 김시민장군기념사업회 공동대표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2013년 5월 25일 ‘세계평화선언문’ 공표 이후, 매년 5월 25일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청년을 중심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행사로 진행하고 있다. 선언문에는 국가, 인종, 종교를 초월하여 지구촌의 모든 사람들이 빛과 비와 공기처럼 서로 사랑하고 평화를 이루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매년 서울, 부산, 광주, 대전 등 대한민국 주요 광역도시를 포함하여 뉴욕, 파리, 제네바, 베이징, 도쿄, 델리, 포카라, 케이프타운, 시드니 등 각국 80여 개 도시에서 100만 명의 시민이 참여해 평화 문화가 담긴 행사를 다채롭게 진행했다. 
 
이만희 HWPL 대표는 “세계평화선언문을 발표한 지 벌써 4년이 지났다”며 “많은 사람들이 우리 평화의 일에 동참하고 있어, 머지않아 지구촌의 평화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세계 어디를 가든 ‘We are one!’이라면서 우리 다함께 평화 일에 힘쓰자”고 말했다.
 
대전충청지부 행사에 참석한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대표는 축사에서 “세계평화와 대한민국의 통일과 평화를 위해서는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의 이만희 대표와 같은 분들과 힘을 모아서 함께 해야한다”며 “HWPL과 함께 힘을 모아 국제법을 제정해 세계평화와 대한민국의 평화통일을 이룩하자”고 강조했다. 
 
문화동서 걷기행사에 참석한 김미영(여·36)씨는 “과거에는 전쟁에 대한 관심이 별로 없었는데 최근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나 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전쟁 소식에 불안함을 느낀다”며 “이제는 전쟁을 막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작은 일이라도 꼭 동참해서 내 자녀에게는 전쟁이라는 단어조차 모르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행사장 한편에는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 지지를 위한 촉구 행사로 포스트잇에 평화 메시지를 적어 붙이는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미리 준비된 전쟁모습을 담은 벽에 평화 메시지를 빼곡히 붙여 평화의 ‘PEACE’로 바뀌었다.
 
한편, HWPL은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의 유엔 상정을 위해 ‘레지슬레이트 피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예멘, 아프가니스탄, 우크라이나 등의 분쟁 지역을 포함해 각국 정부 및 민간단체와 연합하여 매주 다양한 행사를 하고 있다. 현지에서 열리는 평화 포럼과 세미나, 평화 그림그리기, 손도장 국기 등의 행사는 전쟁과 분쟁을 종식하고 평화 문화를 통한 화합과 교육으로 시민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 레지슬레이트 피스(Legislate Peace) 캠페인이란
 
HWPL이 2016년 3월 14일 공표한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의 유엔 상정 지지를 위한 촉구 캠페인이다. 세계 여러 도시에서 평화 그림 그리기, 평화 걷기 행사, 평화 포럼과 세미나 등과 함께 서명 캠페인으로 진행 중에 있다. 
현재 4월 30일을 기준으로 174개국에서 71만5625명이 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