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학교급식,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학교급식,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 강주희 기자 kjh80@dailycc.net
  • 승인 2017.09.2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⑪ 대전금동초등학교
“엄마가 우리학교 급식 검수사가 됐어요!”
 
 
 
학생·학부모 함께 식재료 검수·시식 참관
우리쌀 활용교육 연계… 안전한 먹을거리 교육
 
 
 
 
[충청신문] 강주희 기자 = “엄마~ 친구가 파김치를 먹는데 맛있어 보여요. 저도 먹어볼래요” 
대전 서구에 사는 심유진(여·42) 씨는 요즘 즐거운 고민에 빠졌다.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김호연)이 그동안 먹지 않던 반찬을 요구하기 시작해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줘야 하기 때문이다.  
심유진 씨는 최근 아들과 함께 학교급식을 먹는 시간을 가졌다. 좋은 재료로 급식을 만들고 깨끗한 환경에서 건강한 식단을 준비하는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급식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학부모들은 평소 ‘아이엠스쿨’이라는 앱을 통해 항상 아들이 먹는 급식의 식단표와 식판에 담긴 음식을 확인하고 집에 돌아온 아이와 급식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그러나 사실 직접 보지 않고는 마음이 놓이지 않는 게 현실이다. 
 
 
◼ 학생·학부모 참여하는 학교급식 모니터링
대전금동초는 학생, 학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학교급식 모니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모두 만족하는 학교급식을 만들기 위해서다.
학생, 학부모가 직접 급식 식재료 검수, 조리, 배식, 뒷정리 등 급식의 전과정에 참여한다. 
월·수·금요일은 엄마와 함께하는 식재료 검수를  화·목요일은 시식과 배식활동 참관을 진행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모니터 활동을 통해 학교급식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학교급식에 대한 불신보다는 믿음이 생긴 것이다. 
학생들도 직접 식재료 검수에 참여하며 내가 먹는 급식에는 어떤 재료가 사용되는지 식단은 어떻게 이뤄지고 만들어지는지 직접 경험하게 된다. 
대전금동초 학교급식 모니터 활동은 지난해 각 학급당 4명씩 총 120여 명이 검수 활동을 했고 올해는 학부모 희망신청을 받아 67명의 학부모가 모니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바른 식생활 교육… ‘편식 제로’
모두가 만족하는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을 위한 대전금동초의 노력은 급식 만족도로 평가받고 있다.
편식이 심하던 학생들의 식습관이 개선되면서 학교급식의 만족도가 높아진 것이다. 
박승희 대전금동초 영양교사는 편식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가정과 연계하는 식생활 교육이 절실하다고 느꼈다고 한다.
여러 프로그램을 찾던 중 쌀 중심 식습관 교육 학교운영의 일환으로 대전시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는 우리쌀 활용교육과 연계해 학부모 식생활 교육에 참여하게 됐다.
학부모들은 이 교육을 통해 우리 쌀을 이용한 음식을 함께 만들며 안전한 먹을거리와 바른 식습관 형성의 중요성을 배워 가정과 연계하는 바른 식생활 교육에 동참하고 있다.
이밖에도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을 위한 조리원과 조리기구 등의 간이세균 측정 등 위생관리는 기본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 ‘수다날(수요일은 다 먹는 날)’ 을 운영해 음식물 줄이기 교육을 진행, 잔반 없는 학교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승희 대전금동초 영양교사는 “영양과 맛 모두 잡고 싶지만 쉽지는 않다. 아이들에 눈에 맞춘 다양한 방법으로 급식의 관심도를 높이고 올바른 식생활 교육을 하고 있다”며 “맛없다고 불평하며 남기던 음식의 양이 줄어드는 걸 보니 학생들의 식습관이 개선되면서 급식 만족도가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