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구입비에 허리휜다
휴대폰 구입비에 허리휜다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7.10.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가구 월 10만원이상...제조사 리베이트 공개필요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국민 1인당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구입비용(할부수수료 포함)이 약 65만원(24개월 할부 기준)에 달하는 등 가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신용현 의원(국민의당)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9년간 이통3사가 할부판매한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가격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단말기 평균가격 61만5918원에 24개월 기준 할부수수료 3만8591원을 포함하면 실질적으로 국민 1인당 단말기 구매비용은 65만원이 넘는다.

또 24개월 기준 국민 1인당 월평균 단말기 구입비용은 2만7386원을 지출, 4인 가구 기준 가구당 10만9545원의 과도한 비용을 지출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스마트폰 도입시기인 2009년 약 44만원에 불과했던 단말기 가격(할부수수료 미포함)은, 2017년 현재 약 61만원으로 2009년 대비 약 38.6%, 20만 원 이상 급증했다.

국민 1인당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구입비 통계는 이통사와 제조사의 영업비밀로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자료로, 이통3사 할부신용보험 가입금액 총액(할부원금) 및 보험 가입자 수를 통해 단말기 가격 규모가 공식통계로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 의원은 “고가단말기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국민 가계통신비 부담은 지속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와 업계가 함께 노력해서 해결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단말기 자급제를 활성화하고, 국회 차원에서 분리공시 도입 및 단말기 가격에 숨어있는 제조사의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공개를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