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육군 건설 위한 M&S 역할과 발전 논한다
강한 육군 건설 위한 M&S 역할과 발전 논한다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7.11.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육군-국방과학연구소, 7~8일 대전컨벤션센터서 M&S 국제학술대회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 육군본부, 국방과학연구소는 공동으로 제10회 육군 M&S 국제학술대회를 7일과 8일 이틀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연다.

M&S는 Modeling(모형화) & Simulation(모의)를 머리글자를 딴 것으로 최근 현실에서 비용, 시간, 공간의 한계로 해결 불가능한 문제를 가상공간에서 해결하려는 VR/AR을 군에서 도입해 실제 실행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컴퓨터 기반 모의훈련, 과학화 전투훈련과 같이 실전과 같이 군을 훈련시키고 정책의 타당성 분석․예측을 모의로 해결하는 방법이다.

시는 과학기술과 국방을 접목한 과학국방도시 건설을 위해 육군의 M&S체계 역할과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학술대회를 육군본부와 매년 공동 개최 및 지원하고 있다.

육군본부는 37개국이 참여하는 국제 M&S 회의에서 각국의 최신 M&S기술과 훈련적용 사례를 소개하고 토의함으로써 M&S 기술교류와 국내 적용을 통해 강한 육군 건설에 이바지 한다는 계획이다.

육군 M&S 국제학술대회는 첫째 날 오전 개회식, 기조연설, 전시부스 관람에 이어 오후에는 튜토리얼, 국제 M&S 회의 및 6개 분과별(정책·분석, 교육훈련, 획득·기술, 데이터 사이언스, 국제, 산업경영 M&S)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튜토리얼, 국방 M&S에 대한 주요 이슈에 대한 패널토의, 분과별 주제발표 등을 진행해 야전의 현장감이 살아있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한편, 학술대회와 함께 열리는 전시회에는 34개 M&S 기관 및 업체에서 47개 부스를 설치해 육군 과학화전투훈련단의 여단급 교전훈련장비, 아레스의 낙하산 훈련시뮬레이터, 코리아일렉콤의 소부대마일즈시스템 등 Live(실기동모의), Virtual(가상모의), Constructive(워게임모의), Gaming(군사용게임) 등의 M&S분야 최첨단 기술과 장비를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