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필응 의원 "대전시, 부적합 농산물 방지 근본 대책 내놔야"
안필응 의원 "대전시, 부적합 농산물 방지 근본 대책 내놔야"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7.11.13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대전시가 부적합 농산물에 대한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압류 조치 등 외에 근본적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안필응 대전시의원(바른정당·동구3)은 13일 시 보건환경연구원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농산물 검사 시스템의 대대적인 개선을 주문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연구원은 지난 9월 현재 농산물 검사를 통해 경매 전 2144건 가운데 10건, 유통 중 1795건 가운데 11건을 부적합으로 판정했다.

상추, 부추, 쪽파, 깻잎, 쑥 등 농산물에서 기준치를 최소 수 배에서 최대 수백 배 웃돈 살충제 성분을 검출해서다.

연구원은 해당 농산물에 대해 관계기관 통보와 출하 전량 압류 조치를 했다.

그러나 안 의원은 "달걀파동으로 아직까지 농가에 대한 불신 등 몸살을 앓는 상황이 농가의 책임도 중요하지만, 이를 지도·감독하고 경각심을 심어줄 관계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연구원에서는 직접 검사를 하는 만큼 부적합 농산물 농가에 대한 보관농산물 검사와 현지조사 등 지속적인 관리와 농가 교육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관계기관과의 농산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성 등을 통해 '사후 약방문 처방'이 아닌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는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