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과학고 학부모들 “기숙사 앞 축사 신축 반대”
충북과학고 학부모들 “기숙사 앞 축사 신축 반대”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7.11.1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의 충북과학고 학부모 100여명은 14일 청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학교 정문 앞에 우후죽순 들어서고 있는 축사 공사를 중단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이 학교 주변에는 축사가 이미 15개 들어서 있고 새롭게 허가를 받아 공사 중인 축사까지 더하면 모두 33개나 된다.

이로 인해 축사 분뇨 악취와 소음, 벌레 떼로 인해 교육환경이 나빠졌고, 심지어 학생들이 질병에 걸린다는 게 학부모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학생들이 소·돼지보다 못한 존재냐”라며 “청운의 꿈을 갖고 밤낮 공부와 연구에 전념하는 학생들을 이렇게 열악한 환경으로 내몰아야 하느냐”고 울화를 터뜨렸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축사 건립을 허가한) 행정 조치를 사과하고 이번 사태를 하루속히 해결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기하 충북과학고 운영위원장은 “학교 주변에 축사가 광범위하게 들어서는 것은 쾌적한 환경에서 교육 받을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생존권을 위협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도교육청도 항의 방문해 “학교 주변 축사가 들어서지 못하도록 축사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잘못된 허가를 내준 청주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하라”고 요구했다.

과학고는 현재 1학년 51명, 2학년 56명, 3학년 24명이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축사허가는 1997년부터 해마다 1곳 내외로 허가(또는 신고)가 났으나 지난해 갑자기 5곳이 허가를 받더니 올해 12곳이나 추가 되는 등 과학고 인근에 축사 허가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학부모들은 청주시가 축사허가에서 가구 숫자에만 함몰돼 기숙사나 학교가 건축법상 공동주택으로 분류되는 법적인 적용을 잘못해 이런 오류가 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