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공산된 대전시장 선거, 과열 경쟁 예고
무주공산된 대전시장 선거, 과열 경쟁 예고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7.11.1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구만 9명…현직 프리미엄 사라져 '해볼 만'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재선 출마가 확실해 보이던 권선택 대전시장의 낙마로, 지역 정가는 무주공산을 차지하기 위한 과열 경쟁이 예상된다.

14일 현재 지선 대전시장 후보군은 10명에 육박한다.

권 시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유성을)·박범계(서구을) 국회의원과 허태정 유성구청장, 자유한국당의 이장우(동구)·정용기(대덕구) 국회의원과 박성효 전 대전시장 등 여당과 제1야당에서만 6명에 이른다.

국민의당은 한현택 동구청장, 바른정당은 남충희 시당위원장, 정의당은 김윤기 시당위원장이 각각 시장후보로 자천타천 오르내린다.

이들의 내년 지선을 향한 행보는 권 시장의 피선거권 제한에 따라 곧 수면 위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현직 프리미엄을 누릴 후보가 사라졌으니, 실제로 시장 출마를 고려한 후보에겐 이만한 기회도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현재 당세를 고려했을 때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민주당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2014년 지선 뒤 고친 당헌에서 '공직선거후보자는 경선을 통해 추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현재까지 물망에 오르는 후보를 포함해 대전시장을 노리는 민주당 인사는 경선 승리에 모든 걸 쏟아부어야 한다.

국정농단 사건 뒤 전국구 반열에 오른 박범계 의원과 4선의 유성 맹주인 이상민 의원, 유성구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허태정 구청장 등 민주당으로선 쟁쟁한 후보를 갖추고 있다.

한국당의 입장에선 권 시장의 낙마를 발판 삼아 탈환을 노려야 한다.

먼저 당세를 회복한 뒤 조직 재정비와 치밀한 선거 전략이라면, 승산 없는 대결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온다.

후보들의 면모도 나쁘지 않다. 박성효 전 시장은 인지도에서 매우 유리한 위치이고 이장우·정용기 의원의 경우 재선으로서 탄탄한 조직력과 현직이라는 강점이 있다.

국민의당의 경우 당 통합 논의에 대한 마무리가 우선이지만, 현재로서는 한현택 구청장의 출마 가능성이 크다.

당 최고위원까지 지낸 한 구청장으로서는 당을 대표해서 시장 후보로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바른정당의 경우 남충희 위원장의 도전 여부가 관심거리다.

몸담았던 한국당에서 나와 바른정당에서 주요 역할을 맡는 만큼, 주자로 직접 뛸 가능성은 충분하다.

민선6기 대전시정과 대척점을 이루고 있는 정의당에선 김윤기 위원장이 2010년에 이어 8년 만에 출사표를 던질 가능성이 있다. 비판에서 멈추지 않고 시정 운영에 직접 참여할 기회인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