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전통주 전국에 명성 떨쳐
충북 전통주 전국에 명성 떨쳐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7.11.1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청주 농업회사법인 화양 등 3개소 수상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2017년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서 충북도의 전통주가 뛰어난 품질과 맛을 인정받았다.

14일 도에 따르면 이번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는 탁주, 약·청주, 과실주, 증류주, 기타주류 5개 부문에서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15개 업체가 수상을 했다.

청주시 (유)화양이 약·청주 부문에서‘풍정사계 春’으로 대상, 영동군 여포와인농장은 과실주 부문에서‘여포의 꿈 화이트’로 최우수상, 진천군 서울장수(주)은 탁주 부문에서‘월매 쌀막걸리 CAN’으로 우수상을 받았다.

‘풍정사계 春’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한미장상회담에서 만찬주로 사용된 제품이다.

이번에 수상한 3개 업체는 그 동안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여러 번 수상한 경력이 있는 충북을 대표하는 전통주 제조업체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aT사장상과 시상금을 2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받게 된다.

우리술 품평회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매년 개최하는 품평회로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올해 전국에서 총 15개소를 선정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충북 전통주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고 전통주 제조업체를 지원해 전통주산업이 보다 활성화 되도록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