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생활물가지수 100.4… 5년 전보다 2.4%↑
충북 생활물가지수 100.4… 5년 전보다 2.4%↑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7.11.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도청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의 생활물가지수는 100.4(2015년 100 기준)로 2011년보다 2.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3.8%보다는 1.4% 포인트 낮으며 9개 도(道) 중에서는 5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구분하면 석유류는 5년 전에 비해 가격이 하락했다.

충청지방통계청이 2011∼2016년 생활 물가 동향을 분석한 데 따르면 경유는 32% 인하됐고, LPG는 30.8%, 휘발유는 26.9% 떨어졌다.이는 2013년부터 국제유가가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 관련 납입금도 인하됐다.

유치원은 30.1%로 큰 폭 하락했고 사립대 5.5%, 전문대 5.1%, 고등학교 3.7% 떨어졌다. 유치원 납입금이 대폭 하락한 데는 사립유치원 납입금 안정화 정책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세·월세는 상승했는데, 전세의 경우 5년간 지속해 오르면서 11.9%의 상승률을 보였고 월세는 5.5% 인상됐다.

식류품·비주류 중에서는 시금치(67.6%), 바나나(51.4%), 배추(50.8%), 오이(40.4%), 풋고추(39.9%), 탄산음료(39.9%)의 인상 폭이 큰 데 비해 포도(-29.2%), 오징어(-23.2%), 당근(-21.5%), 수박(-18.7%)은 하락했다.

음식 부문에서는 구내식당 식사비(18.8%), 맥주(15.5%), 커피(14.7%), 소주(14.4%), 삼겹살(13.5%), 돈가스(10.9%), 칼국수(10.8%), 비빔밥(10.5%), 라면(10%) 물가가 10% 이상 상승했고, 학교 급식비(-4.5%)는 하락했다.

의류·신발 부문에서는 여자 하의(22.1%)와 남자 하의(20.0%)가 20% 이상 상승했고, 양말(-2.5%)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