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국회의원.단체장 "청주국제공항 모기지 항공사 면허 승인 촉구"
충청권 국회의원.단체장 "청주국제공항 모기지 항공사 면허 승인 촉구"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7.12.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청권 국회의원들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국제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 승인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서울 최병준 기자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한 충청권 시·도지사들, 충청권 국회의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청주국제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 승인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회견에는 오제세·변재일·박덕흠·김수민(충북), 박범계·정용기(대전) 의원 등 충청권 각 지역을 대표한 여·야 3당 국회의원들과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청권 4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했다. 공동성명에 동참하기 위해 서명한 국회의원 수는 25명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충청권 주민들은 청주공항이 신행정수도(세종시)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담당할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며 “이미 지난 3월에도 청주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을 4개 시·도지사가 정부에 건의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청주공항 활성화를 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청주공항에 모기지 항공사가 설립되면 그동안 충청권과 호남 북부권, 경기 남부권 주민, 세종시 근무 중앙부처 공무원이 청주공항을 인근에 두고도 국제노선이 부족해 원거리에 있는 인천·김포공항을 이용했던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며 “항공 이용객 편익은 증대되고 국민들은 저렴한 항공료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특히 사드문제로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청주공항을 살리기 위해 충청권 시·도지사들이 신규노선 개설 등 노선 다변화를 정부·항공사에 수없이 요청했지만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며 “모기지 항공사의 설립 없이는 청주공항의 국제노선 다변화가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해 모기지 항공사 설립이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충청권의 염원인 청주공항 모기지 항공사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조속히 승인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이라고 강조했다.

발표한 공동성명서는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서울 최병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