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비정규직 정규직화 지지부진
대전시, 비정규직 정규직화 지지부진
  • 김다해 기자
  • 승인 2017.12.0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견·용역직 대책 無… “노사전문가협의기구 구성 전환 방침 확정해야” 지적
[충청신문=대전] 김다해 기자 = 대전시가 일부 기간제 근로자를 정규직 전환시켰지만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전환에 대한 뚜렷한 대책이 없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시 본청과 직속 기관·사업소 등에 근무하는 기간제 근로자 161명 중 3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시켰다.

시는 정부 정책에 맞춰 지난 8월 비정규직 근로자 실태를 조사해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을 수립했고 9월에는 정규직 전환 첫 단추인 공기업을 포함한 시 전체 전환대상자로 한 전환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고령자 친화직종을 설정하고 정년과 고용연장 기준을 마련했다.

하지만 시 본청과 직속 기관·사업소 등에 근무하는 파견·용역 근로자들은 정규직전환대상에 포함될지 불확실한 상태라 파견·용역 근로자들의 혼란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실제로 대전시청에서 근무중인 용역근로자 A 씨는 “얼마 전 시청에서 정규직 전환대상에서 파견·용역직은 전환대상에서 제외시키고 기간제근로자 일부를 정규직으로 전환시켰다”며 “파견·용역직 근로자들에 대한 정규직전환은 뚜렷한 대책이나 말도 없는 상황이라 혼란스럽다”고 토로했다.

대전시공공연대노동조합은 “시가 이달로 종료되는 파견·용역계약을 신규로 입찰하지 않고 내년 6월까지 계약을 연장하기로 했다”며 “남은 6개월 동안 노사전문가협의기구를 구성해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 전환 방침을 확정시켜 근로자들의 불안함을 잠재워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달 중으로 노사전문가협의기구를 구성해 신속하게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에 힘쓸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파견·용역 근루자들의 정규직 전환 요구를 정부의 가이드라인 내에서 겸허히 수용해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노사전문가협의기구를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