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이 뽑은 지역 대표 기업 1위는 '한화'
대학생들이 뽑은 지역 대표 기업 1위는 '한화'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7.12.2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8명 "지역 중소기업 잘 몰라"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대전·세종지역 대학생들이 뽑은 지역 대표 기업으로 '한화'가 뽑혔다.

10명 가운데 8명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해 잘 모르고 있었다. 희망연봉 평균은 2400만원에서 3000만원 사이였다.

27일 대전상공회의소와 대전·세종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대전·세종지역 대학생 666명을 대상으로 벌인 '구직 성향과 지역 기업 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대학생들은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한화(19.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제과브랜드인 '성심당'과 충청지역 건설사 '계룡건설'이 각각 12%와 9.7%로 뒤를 이었다.

이어 맥키스컴퍼니, 한국타이어, KT&G, 유라테크, 우성사료, 한국콜마, 금성백조주택 등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역 내 중소기업 인지도는 대체로 낮았다.

'지역 소재 중소기업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모른다(전혀 모름 32.3%, 모르는 편 52.4%)라는 비율이 84.7%에 달했다. 반면, '알고 있다(알고 있는 편 14.4%, 매우 잘 안다 0.9%)'는 비율은 15.3%에 그쳤다.

지역 소재 중소기업에 취업 희망 여부를 조사한 결과 '희망한다'는 응답은 48.3%로, '희망하지 않는다'라는 응답 51.5%에 못 미쳤다.

지역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정보 부족'과 '수도권 취업이 더 비전 있어서', '기대에 못 미치는 임금수준'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지역 대학생들이 희망하는 연봉은 '2400만~3000만원'(36%)이 가장 높았다.

'2000만~2400만원'(21.3%), '3500만원 이상'(20.1%), '3000만~3500만원 미만'(18.5%) 등 순이었다.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취업에 가장 중요한 요건으로는 '인턴 등 직무경험'을 들었고 취업을 결정하는 요인으로 '적성'과 '임금' 등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서는 대학생 대다수가 환영했다. 10명 가운데 9명에 가까운 88.3%의 응답률로 블라인드 채용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