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특집] 대전시장 선거 '시정 심판론' 먹힐까
[새해특집] 대전시장 선거 '시정 심판론' 먹힐까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01.0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 시장 중도 낙마 민주당에 연대책임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이번 대전시장 선거 관전 포인트는 '시정 심판론'이 어느 정도 작용할지에 있다.

집권당이자 전임 시장의 소속 정당이기도 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다른 정당 모두를 압도하고 있어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의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야권은 전임 시장의 중도 낙마를 발판 삼아 '대전시정 정상화'를 프레임으로 역전을 노리고 있다.

지역정가는 '무주공산'인 대전시장직에 앉기 위한 후보군만 10여명에 이르면서 과열을 넘어 펄펄 끓고 있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만 박병석(서구갑)·이상민(유성을)·박범계(서구을) 국회의원과 장종태(서구)·허태정(유성) 구청장 등 5명이나 자천타천 오르내리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선 이장우(동구)·정용기(대덕구) 국회의원과 박성효 전 대전시장과 육동일 충남대 교수를 비롯해 최근 출마를 선언한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등 5명이 물망에 오른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서도 각각 한현택 동구청장과 남충희 시당위원장 등이 출마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기 정의당 시당위원장은 일찌감치 시장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이 가운데 민주당이 과연 누구에게 공천권을 쥐여줄지에 가장 눈길이 쏠린다. '공천이 곧 당선'이란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당 상황이 좋기 때문이다.

게다가 민주당 후보군 대부분이 지지기반도 튼튼한 편으로 어떤 후보를 내도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다.

다만,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중도 낙마한 전임 시장에 의해 연대책임을 짊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야권에선 이를 집중 조명할 수밖에 없다.

안개 속으로 빠진 지역 주요 현안의 책임을 민주당이 물게 하고 시정 정상화를 향한 목소리를 강조할 수 있어서다.

더불어 유성복합터미널, 도안호수공원 등 굵직한 현안들이 지연 또는 차질을 빚은 데 대한 책임에서도 집권당이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다.

도시철도2호선 트램의 경우 야당들의 먹잇감과 다름없다. 수많은 논란 끝에 시작했지만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진척 없이 관련 법 통과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은 상태다.

최근 대전시장 선거에서 집권당이 당선자를 다시 배출하지 못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권선택(새정치민주연합)-염홍철(자유선진당)-박성효(한나라당) 등 3연속 당시 야권에서 시장직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