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특집] 민 '촛불민심', 한 '정부 심판'
[새해특집] 민 '촛불민심', 한 '정부 심판'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01.0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선 맞은 정당별 각오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이하 지선)를 반년 앞두고 정치권이 분주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 정당별로 지선을 맞은 자세와 각오를 들어봤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촛불 민심'을 받들어 시민들에게 인정받는 후보자를 내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시당은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통한 충청민심에 호소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경우 대전시장의 낙마를 집중 조명해 시정의 정상화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정의당은 당만의 특색있는 행보로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을 생각이다.

민주당은 "지방분권이라는 대명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정부의 정책 기조와 발맞춰 나라를 나라답게 회복하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정책을 강화하고 이를 수행할 역량 있는 후보들을 발굴, 강화해 시민께 인정받고 선택받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의 경우 "충청민들에게 이번 지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안보 독주와 퍼주기식 복지 정책에 대해 경종을 울릴 것"이라며 "세종시 행정수도 문제에 대해서도 충청민심이 들끓고 있다. 충청민심이 지선에서 잘 심판해줄 것으로 믿는다. 반드시 승리해서 충청민을 대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당은 "대전시장이 중도 낙마한 특이한 상황에서 지선을 맞이한다. 이 과정에서 표류해온 대전시정을 정상화하는 데 방점을 찍을 것"이라며 "지방 기득권 등 적폐세력을 반드시 심판하는 데에도 온 힘을 모아 지선에 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정당도 "시장의 낙마로 갈등과 오해 속에 대전시정이 발목이 잡혀 있는 형국"이라며 "지선에선 시민들에게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 위한 모습을 최선을 다해 보여주면서, 동시에 대전의 앞으로의 100년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세우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정의당은 "당이 정치를 펼칠 수 있도록 많은 의원들을 배출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며 "시민들을 더 많이 만나서 당이 추진하는 '따뜻한 복지국가'에 대해 설명하고 유권자들에게 마음으로 다가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