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필 의원 "윤원철 정무부지사 내정 철회 촉구"
김용필 의원 "윤원철 정무부지사 내정 철회 촉구"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01.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리는 조폭세계에서나 통용되는 적폐"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가 윤원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정무부지사에 내정한 것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최근 도지사출마를 선언한 김용필 도의원(예산1)은 10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안희정 지사가 임기를 불과 5개월 남겨두고 윤원철씨를 정무부지사로 내정한 것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된다”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은 “윤씨는 두차례에 걸처 정치자금 및 알선수재 혐의로 수감된 전력이 있다. 윤씨의 지인이 밝힌 것처럼 파렴치한 범죄가 아닌 의리를 지키기 위해 희생했다는 분위기가 전반적이다”며 “의리는 조폭세계에서나 통용되는 말이다. 정치권을 비롯해 공직사회에서 의리를 앞세워 눈감아 주고 보호해 주는 것이야 말로 추방해야 할 대표적 적폐”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희정 본인도 2002년 대선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감된 전력이 있다. 이번에 윤씨를 정무부지사로 내정한 것은 자신의 사례를 그대로 반복함으로서 의리를 과시하려는 것이 아닌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지사가 충남을 자신의 정치적 발판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에 조금이라도 귀를 기울인다면, 비록 남은 5개월 후에 현직을 떠난다 해도 조금이나마 충남에 대한 애정이 남아있다면 지금이라도 윤원철씨의 내정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무부지사에 내정된 윤 전 행정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감금원 창신섬유 회장의 돈 8000만 원을 당시 최고위원이었던 안 지사에게 전달한 혐의로 2009년 구속되었다가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2012년 지인들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에 대해 징역 1년과 8700만 원 상당의 추징금을 선고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