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각자장(報恩 刻字匠) 충북도무형문화재 지정
보은 각자장(報恩 刻字匠) 충북도무형문화재 지정
  • 김석쇠 기자
  • 승인 2018.01.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보은] 김석쇠 기자 = 충북도는 최근 문화재위원회를 열고 보은 각자장(報恩 刻字匠)을 12일자로 도 무형문화재 제28호로 종목 지정하고 장안면 오창리에 거주하는 박영덕 씨를 보유자로 인정 고시했다.

각자장은 대량 인출이 필요한 서적을 만들기 위해 책판의 글자와 세밀한 그림을 새김과 동시에 책판의 관리, 보수와 장판(藏板)을 전담하는 장인이다.

보은 각자장 보유자로 인정된 박영덕 씨는 1988년 동천서각 송인선 선생 문하에 입문하여 전통 각자 기법을 수업받고, 2000년 중요무형문화재 제101호 금속활자장 고(故)오국진 선생으로부터 금속활자 주조 및 책판 제작 기법을 전수받았다. 2015년 제40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 훈민정음 언해본 목판을 출품하여 대통령상을 받은바 있다.

충북도는 “우리 도가 고인쇄 문화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한 만큼 무형문화재의 종목 지정을 통해 목판인쇄문화를 보존하고자 하며, 더불어 책판 전통 새김 기법 등의 끊임없는 연구와 체계적이고 다양한 사고를 통해 계승 발전에 노력하고 있는 박영덕 씨를 각자장 기능 보유자로 인정하여 명맥을 유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