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추진… ha당 평균 340만원
청양군,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추진… ha당 평균 340만원
  • 최명오 기자
  • 승인 2018.01.1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까지 벼 재배면적 10만ha 감축
[충청신문=청양] 최명오 기자 = 청양군은 쌀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할 목적으로 2019년까지 벼 재배면적 10만ha를 감축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적극 장려하고 나섰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지난해 쌀 변동직불금을 지급받은 농지에 벼 이외의 타작물을 재배할 경우 단위면적 당 일정금액을 지원하는 제도로 ▲조사료는 400만원/ha ▲일반작물·풋거름작물은 340만원/ha ▲두류(콩)는 280만원/ha을 지원한다.

2017년 쌀 고정직불금 지급 대상 논에 자발적으로 벼 이외의 타작물을 재배한 농가가 올해 신규로 1000㎡ 이상 타작물을 재배할 경우에는 전년도 전환면적의 50%를 인정해 지원금을 지급한다.

단 수확기에 수급불안(공급과잉)이 우려되는 무, 배추, 고추, 대파, 인삼 품목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 된다.

논 타작물 전환을 해도 쌀 고정직불금은 계속해서 지급되지만 벼를 재배하지 않는 조건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므로 쌀 변동직불금은 지급되지 않는다. 또한 논에 마늘, 양파 같은 동계작물을 재배하고 수확 후 벼를 심으면 타작물 재배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군은 논 타작물 재배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작화(田作化)를 위한 물꼬정비, 경사조성, 관정설치 등 기반정비 및 파종기, 정식기, 수확기, 휴립피복기 등 시설·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며 사업대상자 선정 시 전년도 쌀 변동직불금 지급 대상 필지에 올해 신규로 타작물을 식재한 필지를 우선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28일까지로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되며, 지원금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실제로 논에 타작물이 식재되어 있는지 이행점검 후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