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공중화장실 내 휴지통 없앴다
서산시, 공중화장실 내 휴지통 없앴다
  • 류지일 기자
  • 승인 2018.01.1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위생용품 수거함, 안내스티커, 입간판 모습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시내 모든 공중화장실에 휴지통이 사라졌다.

그간 변기 막힘 현상을 줄이기 위해 놓인 휴지통은 시각적인 불쾌함을 물론 악취, 벌레, 병균 발생의 주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이에 시는 지역 공중화장실 88개소의 변기 옆 휴지통을 없애고, 그 대신 여자화장실 대변기 칸 내에 위생용품수거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또 사용한 휴지는 변기에, 기타 쓰레기는 세면대 옆 쓰레기통에 버릴 수 있도록 안내하는 스티커를 부착했으며, 청소 중에는 입구에 입간판도 비치된다.

김도형 서산시 환경생태과장은 “휴지는 물에 잘 풀려 변기에 버려도 되지만 담배꽁초나 물티슈, 핸드 타올, 속옷 등은 절대 변기에 버리지 말아 달라”며 “서산시에서도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주기적으로 점검·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