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황복, ‘산업화 가능성’ 확인
슈퍼황복, ‘산업화 가능성’ 확인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01.1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3년간 양식방법별 기초 양성시험 통해 결론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어종 개발 성공 3년 만에 ‘슈퍼황복’의 산업화 가능성이 확인됐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슈퍼황복 종자 생산과 양식 방법별 시험 양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담은 ‘슈퍼황복 인공종자 생산 및 양성 기술서’를 최근 발간, 어업인 등에게 배포한다고 17일 밝혔다.

황복은 우리나라와 중국 서해(황해) 연안에서 해수와 담수를 넘나들며 서식하는 고부가가치 특산 어종으로, 강과 하천이 둑으로 막힌 뒤 개체 수가 급감하며 지난 1996년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황복은 특히 ‘죽음과도 바꿀만한 가치가 있는 맛’으로 극찬을 받으며 현재 시중에서 자연산은 1㎏당 10만 원 이상, 양식은 1㎏당 4만∼5만 원에 거래되는 고급어종이다.

우리나라에서의 황복 양식은 1990년대 중반 종자 생산 기술 개발 이후 시작됐으나, 월동 문제와 양성 기술 미 확립, 30개월 이상 사육 기간 소요 등 악조건을 극복하지 못하고 점차 쇠퇴해 현재는 3개 양식어가에서 연간 5톤 미만을 생산하며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에 따라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해양수산부의 수산 실용화 기술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황복 친환경 양식 및 산업화 기술 개발 연구를 지난 2014년 착수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를 통해 지난 2015년 황복과 자주복을 교배시키는 방식으로 슈퍼황복 생산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양식 방법별 기초 양성 시험을 통해 산업화 가능성까지 확인했다.

도내 양식어가 등을 통해 진행한 기초 양성 시험은 ▲담수 순환여과 ▲담수 유수식 ▲갯벌 축제식 ▲해수 유수식 ▲바이오플락 ▲가두리 양식 등 6개 방식으로 나눠 진행했다.

시험 양식 결과, 물을 정수해 재사용하는 담수 순환여과 양식에서는 42주간 72.5%의 생존율을 보이며, 3.8g에서 55g으로 1347%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육지 내만 입구에 제방을 쌓고 자연적으로 해수를 유통시키는 축제식 양식에서는 슈퍼황복 치어가 44주 만에 4.3g에서 51g으로 1086% 성장했다.

양성 수조에 물이 지속적으로 통하게 하는 해수 유수식에서는 3.8g짜리 치어가 42주 만에 49g으로 1189% 성장하고, 생존율은 65.9%를 기록했다.

또 양성 수조에서 영양원을 지속적으로 순환시키고 재사용하는 양식 방식인 바이오플락에서는 50g짜리 중간 종자가 25주 만에 280g으로 460% 성장했다.

이밖에 담수 유수식과 서해안 가두리 양식 등에서는 염분 농도 유지, 이동 과정에서의 스트레스 발생, 월동 관리 등의 문제가 나타나 양식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

이를 토대로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슈퍼황복 양식에 담수 순환여과식, 갯벌 축제식, 해수 유수식, 바이오플락 시스템 등을 보완·활용하면, 월동 1회 및 18개월 만에 충분히 상품화 가능 크기인 300g까지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황복 대체 양식 품종으로서의 산업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시험 양식 결과를 엮어 펴낸 슈퍼황복 인공 종자 생산 및 양성 기술서는 ▲연구 목적과 배경 ▲슈퍼황복의 형태적 특성 ▲친어 확보 및 관리 ▲치어 양성 관리 ▲양식 방법별 기초 양성 시험 등으로 구성돼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이 기술서를 시·군 등을 통해 양식어가에 보급하는 한편, 연내 독성 검사와 단일 품종 친어 생산 연구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