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친환경 설 명절 보내기 13일 캠페인 벌어
대전시, 친환경 설 명절 보내기 13일 캠페인 벌어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2.13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가 설 명절을 맞아 13일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저탄소 친환경생활 실천 지킴이인 그린리더들과 함께 친환경 설 명절 보내기 실천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설 명절 동안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절약을 위해 실천해야 할 친환경 생활 수칙을 알리고 참여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캠페인에서 ▲설빔은 따뜻한 온(溫)맵시로 준비 ▲명절음식은 먹을 만큼만 차리기 ▲성묘 갈 때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고향길은 대중교통 이용하기 ▲자가용은 친환경 운전하기 등을 홍보했다.

겨울철에는 내복만 착용해도 2.4℃의 보온 효과가 있고, 음식물 쓰레기를 20% 줄이면 전국적으로 연간 1600억 원이 절약되며, 전 국민이 하루에 종이컵 사용을 1개씩만 줄여도 온실가스를 약 13만 톤 감축할 수 있다.

또, 주행경로를 미리 파악하고 운전하면 유류비를 연간 33만 원 절감할 수 있으며 내리막길에서 가속페달만 밟지 않아도 연간 4만 원의 유류비를 절약할 수 있다.

조원관 기후대기과장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민의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과 친환경 생활실천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친환경 설 명절 보내기 캠페인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