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설날 세뱃돈 평균 18만 6000원 준비
직장인, 설날 세뱃돈 평균 18만 6000원 준비
  • 김용배 기자
  • 승인 2018.02.1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생이하 1만원- 중고교생 5만원-대학생 10만원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직장인들은 올 설날 세뱃돈으로 평균 18만원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은 약 1만~3만원, 중고등학생은 3만~5만원, 대학생은 10만원 혹은 5만원을 적정수준으로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설날을 앞두고 남녀 직장인 1383명을 대상으로 세뱃돈 적정금액을 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은 설을 앞두고 세뱃돈을 주기 위해 평균 18만 6000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재작년(2016년) 동일 조사결과 직장인들이 세뱃돈 예산을 16만 9000원 준비했던 것에 비해 약 1만7000원 높은 수준이다.

또 세뱃돈을 받는 대상의 연령이 높을수록 세뱃돈 금액이 높아졌다.

미취학아동이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1만원’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52.6%로 가장 높았고, 이어 2만원(11.3%), 3만원(11.3%)정도가 뒤를 이었다.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는 ‘5만원’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37.5%로 가장 높았고, 대학생을 대상으로는 10만원(36.6%)이 적당하다는 답변이 가장 높았고, 5만원이 적당하다는 답변도 35.9%에 달했다.

‘설날 세뱃돈을 주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적었다. 특히 세뱃돈을 받는 대상이 어릴수록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취학아동이나 초등학생인 자녀와 조카에게 세뱃돈을 주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6.4%에 그쳤으나, 대학생에게 세뱃돈을 주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15.0%로 두 배 이상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