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청 복싱팀, 대한복싱협회 유공자 선정
충주시청 복싱팀, 대한복싱협회 유공자 선정
  • 박광춘 기자
  • 승인 2018.02.13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일 감독·김인규 선수
▲ 김성일 감독·김인규 선수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충주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복싱팀 김성일(59) 감독과 김인규(25) 선수가 복싱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사)대한복싱협회(회장 하용환) 유공자로 선정됐다.

이들은 13일 경기도 화성시 호텔 푸르미르에서 열린 대한복싱협회 2018정기총회에서 최우수선수상과 지도자상을 각각 수상했다.

김 감독은 지난해 10월 충주에서 열린 제97회 전국체육대회에 복싱팀을 이끌고 출전해 금메달 3, 은메달 2, 동메달 1개를 획득하는 등 각종 전국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창단 4년 만에 전국 최강의 복싱팀으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인규는 97회 전국체전 금메달을 획득하는 한편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차지해 이 대회 6년 만에 한국복싱에 메달을 안겼으며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등 꾸준히 우수한 성적을 거둬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김 감독은 “충주시와 충주시의회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많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 충주가 복싱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