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방보훈청, 이일남·정완진 애국지사 찾아 위문품 전달
대전지방보훈청, 이일남·정완진 애국지사 찾아 위문품 전달
  •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 승인 2018.02.1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대전지방보훈청은 지난 12일 설 명절을 앞두고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이일남·정완진 애국지사를 찾아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일남 지사는 금산 출신으로 지난 1942년 6월 전주사범학교 재학 시 비밀결사 단체인 우리회를 조직하고 민족정신을 고취하며 항일활동을 했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이어 정완진 지사는 경북 김천 출신으로 대구상업학교 재학 중 1943년 4월경 항일학생결사 태극단에 가입 활약했다. 정부에서는 공훈을 인정해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강윤진 대전보훈청장은 "국가보훈처장 및 대통령명의 위문품을 전달하면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고 지사의 건강을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