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참사, 진압소방관 처벌 반대 확산
제천 화재참사, 진압소방관 처벌 반대 확산
  • 조경현 기자 jgh1554@dailycc.net
  • 승인 2018.02.1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의소대 서명운동 6000여 명 참여
▲ 김면식 제천의용소방연합회 회장이 지난 7일 제천경찰서 앞에서 소방관 처벌 반대 1인시위를 펼쳤다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지난해 29일 발생한 제천 화재참사와 관련, 해당소방 지휘관 처벌을 반대하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제천경찰서 앞에서 소방관 처벌 반대 1일 시위를 펼치고 있는 제천시의용소방연합회가 추진중인 서명운동에는 6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오는 21일 해당 소방관 처벌을 반대하는 집회도 예정하고 있다.

김면식 제천시의용소방대연합회장은 "이번 참사의 희생자와 유가족의 아픔에는 공감한다, 이처럼 많은 사상자가 발생해 안타까움은 느끼지만 부족한 인력과 장비로 현장에서 최선을 다한 소방관을 처벌하는 것은 가혹하다"며 "유족 심경 등을 고려해 처벌 반대 활동을 자제했지만 소방관이 입건되면서 적극 나서게 됐다"고 1인 시위 추진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이번 소방관 처벌은 제천만 아니라 모든 화재 현장 소방관의 문제"라며 "사상자가 많다는 이유로 소방관에게 책임을 물어 처벌한다는 것은 부당하고 과하다, 국민을 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화재 진압에 나서는 많은 소방관들의 사기를 저하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 괴산군과 서울, 전남 장흥 등에서도 소방지휘관 처벌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