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에게 성폭행 당했다" 김지은 비서 폭로
"안희정에게 성폭행 당했다" 김지은 비서 폭로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03.05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 출당 및 제명 결정

▲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을 폭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그간 인권도정을 강조해 오던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주장이 5일 JTBC를 통해 보도됐고 안 지사측은 “합의에 의한 관계”라며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날 정무비서인 김 씨는 JTBC 뉴스를 통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성폭력을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제까지 알리지 못한 이유로는 “SOS를 치려고 여러 번 신호를 보냈었고 눈치를 챈 한 선배가 혹시 그런일이 있었냐고 물어본 적이 있었다. 그때 얘기를 했었고 그런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제 위치상에서 최대한 표현을 했다. 저는 일할 때 거절하거나 어렵다는 말을 하지 않기 때문에 저로서 그때 머뭇거리고 어렵다고 한 것은 저한테는 최대한의 방어였다고 지사님은 알아들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씨는 “방송 이후 저에게 올 수많은 변화들이 두렵다”면서 “하지만 가장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다. 이 방송을 통해 국민들이 저를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제가 지사와 너무 다른 존재이기 때문에 그 힘을 국민들에게 얻고 싶었고 그를 막고 싶었다”며 “그리고 다른 피해자가 있는걸 알고 있다. 그 분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 안희정 충남도지사 텔레그램.

이에 민주당은 5일 오후 9시부터 국회 본청 당 대표실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최고 수준의 징계인 출당 및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징계 결정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뒤 2시간 만에 나온 것이다.

안 지사에 대한 발 빠른 징계 조치는 당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에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지사는 사실여부를 떠나 안 지사의 정치인생에 가장 큰 위기를 맞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충남도당위원장은 5일 밤 긴급문자를 통해 "안희정 지사 뉴스 보도에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면서 "당의 최고위원으로서 피해자 분과 충남도민 여러분께 당을 대신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