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지사 성폭행 의혹…남궁영 행정부지사 권한체제 결정
안 지사 성폭행 의혹…남궁영 행정부지사 권한체제 결정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03.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궁영 행정부지사가 안희정 지사 사퇴와 관련 도지사권한대행을 발표하고 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가 안희정 지사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 사퇴와 관련 남궁영 행정부지사의 도지사 권한대행을 결정했다.

6일 남궁영 부지사는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일로 인해 실망하시고, 한편으론 도정을 걱정해 주고 계신 도민 여러분께 행정부지사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이어 “현재 안희정 지사는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사직 사퇴를 밝혔고 오늘 중으로 사직서가 도의회에 제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궁 부지사는 “오늘 (의회에서)사퇴서가 수리되면 장관께 보고 드리고 지방자치법 등 법령에 따라 민선6기가 끝나는 시점인 6월 말까지 권한대행 체제로 도정을 이끌겠다”고 발표했다.

계속해서 남궁 부지사는 “충남 도정은 조직이 시스템적으로 움직여 도정을 수행해 왔기 때문에 권한대행체제로도 잘 운영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지사가 없는 비상상황인 만큼 저를 비롯한 모든 직원이 큰 경각심을 갖고 더욱 열심히 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또 “선출직 대표가 아닌 만큼 각종 현안에 대해 일반 도민은 물론 사회단체나 정치권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나가겠다”며 “충남도 4700여 공직자들은 민선6기가 마무리 될 때 까지 보다 열심히 해서 잘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궁 부지사에 따르면 안 지사의 소재는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정무부지사를 통해 연락하고 있다고 전했으며 충남경찰청도 소재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