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연풍면, ‘신비의 물’ 고로쇠 수액 채취 ‘한창’
괴산 연풍면, ‘신비의 물’ 고로쇠 수액 채취 ‘한창’
  • 지홍원 기자 zoom9850@dailycc.net
  • 승인 2018.03.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괴산] 지홍원 기자 = 괴산군 연풍면에 위치한 분지리마을에서 ‘신비의 물’ 고로쇠 수액 채취가 한창이다.

분지리마을은 백두대간인 백화산(해발 1063m)과 이만봉(해발 990m)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는 지리적 특성으로 고로쇠 수액을 채취하기에 아주 적합하며, 청정지역으로서 고로쇠의 맛과 품질이 뛰어나 이 곳에서 생산되는 고로쇠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분지리마을은 고로쇠 수액 채취 허가를 얻어 550여본의 고로쇠 나무에서 이달 말까지 약 8000ℓ를 채취할 계획이다.

고로쇠 수액에는 칼슘, 칼륨, 망간, 철, 마그네슘을 비롯해 피로와 탈수현상 방지에 효과가 있는 아연, 황산, 염소 등 10여종의 미네랄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특히, 식수와 비교하면 칼슘은 약 40배, 마그네슘은 약 30배나 많아 위장병, 신경통, 관절염, 당뇨병, 고혈압, 부인병, 피부병 등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고로쇠 수액의 약효를 제대로 보려면 따뜻한 온돌방에서 땀을 흘리며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양을 먹는 것이 좋으며, 북어포, 오징어, 땅콩과 같은 짭짤한 음식을 곁들이는 것이 좋다.

또한 고로쇠 수액은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배출시키는 효과가 있어 운동 후나 사우나, 찜질방 등에서 마시면 더욱 좋다.

다만, 이뇨작용이 강하므로 이동 중에는 삼가는 것이 좋고 몸이 허하고 냉한 사람은 짧은 시간에 과음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급적 빠른 시일 내 마시는 것이 좋으며, 서늘하고 햇빛이 들지 않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한편, 분지리마을 고로쇠 수액 판매가는 택배비 포함 4.5ℓ 기준 2병에 3만원, 4병에 5만원이다.

구입 관련 자세한 사항은 분지리 고로쇠 수액채취 작목반(010-5486-5725)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