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무대로 찍은 감동스토리… ‘지금 만나러 갑니다’ 개봉 임박
영동군 무대로 찍은 감동스토리… ‘지금 만나러 갑니다’ 개봉 임박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18.03.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영동의 매력, 영화 곳곳에 나타나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자연의 숨결이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영동군에서 찍은 감성 멜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장훈 감독과 한류스타인 소지섭과 손예진 주연으로 지난해 9월 영동군에서 촬영을 진행하였으며, 일본 작가 이치카와 다쿠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년 후 비가 오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믿기 힘든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남편 우진(소지섭)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잔잔한 감동과 설레임이 가득한 스토리로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영동군은 지난해 9월 19일 ㈜무비락(대표이사 김재중)과 영화 제작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자원 정보 제공과 영화 촬영에 대한 행정지원을 했다.

영화의 약 30% 정도가 영동군에서도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지역인 상촌면을 배경으로 약 1개월 동안 촬영하였다.

지원배경에는 영화의 주무대가 영동군으로, 영화촬영시 제작경비가 군내에서 대부분 집행돼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의 브랜드 이미지 향상을 꾀하려는 영동군의 넓은 안목이 있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의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섬세한 영상미에 감동스토리까지 더해져 전국의 관객들을 사로 잡을 멋진 영화가 탄생했다”며 “더욱 많은 관광객들이 우리 영동을 찾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