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국 최초, 단독 모듈러주택 공급
세종시 전국 최초, 단독 모듈러주택 공급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03.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와 협업 23억 투입 임대주택 20여동 건축...내년 입주 목표
▲ 이춘희 세종시장이 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국 최초로 주거의 정서적·사회적 안정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세종형 사랑의 집짓기’사업을 추진할 계획 이라며 추진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장애인·노인 등이 이사를 하지 않고 살던 마을에서 거주 가능한 단독 모듈러주택이 세종시에서 전국 최초로 공급 된다.

이춘희 시장은 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전국 최초로 주거의 정서적·사회적 안정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세종형 사랑의 집짓기’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추진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세종형 사랑의 집짓기는 읍·면지역의 시유지 또는 사유지에 단독주택을 건립하는 새로운 개념의 공공임대주택으로 주거약자가 생활 터전을 떠나지 않고 마을 안에서 마음 편하게 살게 함으로써 ‘편안한 주거복지’를 누리게 하는 마을공동체형 주택 사업이다.

100% 국비다. 복권기금으로 추진한다. 2019년 입주를 목표로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여호의 집을 지을 계획이다.

주택 규모는 30㎡ 내외의 1층 단독주택으로 방과 주방 겸 거실, 욕실 등으로 구성되며 가구원수에 맞는 평형 제공으로 맞춤형 주택을 제공 할 계획이다.

사업은 신 개념 모듈러시스템으로 진행된다. 모듈러(modular)주택은 자재와 부품을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에서 설치·조립하는 방식으로 공기(35~45% 이상 단축)가 짧고 비용도 크게 줄어드는 게 특징이다.

시는 개보수가 어렵고 위험도가 높은 주택 소유자에 대해 당사자의 토지(최소 5년 이상 토지 사용이 가능한 사유지)에 단독형 모듈러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일정 기간 임대 후에 회수해 리모델링한 뒤 새로운 대상자의 토지에 다시 설치하는‘순환형 공공 임대주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9일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뒤 건립대상지 조사와 주택 노후도 평가를 실시할 예정으로 대상자 선정과 시설 관리 등을 위해 조례 제정을 추진, 향후 입주대상자를 모집 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세종형 사랑의 집짓기 사업은 노인과 장애인 등의 주거약자가 마을을 떠나지 않고 안정적이고 편안한 삶을 누리도록 맞춤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주거급여 수급자 중 주택이 너무 낡아 개보수조차 어려운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으로 정부가 ‘주거복지 로드맵’에서 제시한 지자체 중심의 지역특화 형 주거복지사업을 세종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