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미투 신드롬에 빠진 대한민국
[기자수첩] 미투 신드롬에 빠진 대한민국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03.0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 임규모 기자 = 미투 운동(Me too. 나도 당했다)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온 나라가 미투 신드롬에 빠지고 있다. 사회 저명인사들의 치부가 속속들이 파헤쳐지면서 많은 국민들이 멘붕에 빠지고 있다. 
 
정치권까지 확산되면서 지지하고 응원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허탈감과 배신감에 빠지는 등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성역이 없을 정도다. 특히 정치권에서 발생한 일련의 사건들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쓰나미를 몰고 왔다. 승승장구하던 집권여당에 큰 타격을 줄 수도 있다는 우려의 말도 나오고 있다. 폭풍전야가 따로 없다.
 
문제는 선거가 가까울수록 본질을 훼손하는 마타도어식 폭로와 보도다. 작정한 듯한 음해성 폭로로 인해 잘나가던 후보가 졸지에 따가운 시선을 감내해야 처지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물론 법적인 대응도 있다. 하지만 법적인 절차(1심·항소심·상고심)를 거치면 이미 선거는 끝난다. 그나마 당선이 된다면 모르겠지만 낙선이 된다면 이미 치명상을 입은 뒤 명예를 회복하는 셈이다. 
 
이로 인해 정치권에서는 진의여부를 떠나 거론 자체만으로도 당혹스럽고 여간 심기가 불편한 것이 아니다. 
 
실제 최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의혹이 터지자 안지사와 친구인 박수현 예비후보를 겨냥한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주시 더불어민주당원 오모씨는 SNS에 ‘내연녀 공주시의원 비례대표 공천’이란 글을 올려 박 예비후보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정치적 음해라고 반박했다.
 
한 지역신문은 오 씨가 다른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 지지자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사건이 박 예비후보의 선거활동 중단에 맞춰 기획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K여성의원은 민주당 공주시당에서 여성위원장으로 11년간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K의원 지난 7일 이와 관련해 오 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으로 공주지청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성희롱 발언에 논란에 휩싸였다. 한 언론은 이 시장이 2015년 모 센터를 격려 방문한 자리에서 센터장이 얼굴은 예쁜데 언제까지 스님들 도포자락에 숨어서 스님들 손잡고 다닐 거냐고 성희롱 발언을 해 충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겠지만 이 기사 내용 그대로라면 성 발언이 아닐 수도 있다. 단체장이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말고 중심을 잡고 일을 잘하라는 차원에서 어휘구사를 부적절하게 사용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물론 당사자가 받아들이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마치 당사자에게 관심 등을 가지고 표현한 발언이라고 보기에는 다소 애매하다.
일각에서는 선거를 앞두고 전국 곳곳에서 이러한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거론될 것이라는 우려의 말까지 나오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미투를 계기로 금전을 요구하는 협박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드러나지 않은 사건도 있을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협박뿐만 아니라 가해당사자 스스로 발목이 잡혀 금전을 내세워 어르고 달랠 수도 있다. 대한민국은 현재 섹스공화국이라는 부끄러운 말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색안경만 끼고 사회를 봐서는 안 된다. 잘못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하지만 타인을 음해하려는 의혹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 사회지도층 인사들도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옛말에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다는 말이 있다. 6·13 지선을 앞두고 무심코 던진 의혹에 한 후보자가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 
 
신중을 기해야 한다. 특히,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일하는 언론은 더욱 신중해야 한다. 잘못 전달된 보도 하나가 한 사람을 돌이킬 수 없는 파멸로 몰고 갈 수도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정론 직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