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상주인구 8만명 돌파
진천군, 상주인구 8만명 돌파
  • 지홍원 기자 zoom9850@dailycc.net
  • 승인 2018.03.1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정주여건·양질의 일자리 바탕, 충북 인구 증가 견인
[충청신문=진천] 지홍원 기자 = 진천군의 상주인구가 반세기만에 8만명을 돌파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주민등록 통계상의 내국인 인구 7만4402명, 외국인 인구 5605명으로 상주인구가 8만명(8만7명)을 넘어섰다.

통계청의 인구 총조사 자료를 보면 진천군의 인구는 1966년 8만7526명으로 최대 인구를 기점으로 하락세를 걸어오다가 1990년에는 4만9259명으로 최소인구를 기록했다.

이후, 1990년대부터 2000대 후반까지 5~6만명 초반 사이를 보이다 2006년부터 현재까지 인구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충북혁신도시의 공동주택 분양이 본격화된 2015년부터 인구가 급증해 ▲2015년 2807명 ▲2016년 1969명 ▲2017년 3727명 등 3년간 8503명의 인구가 늘어났다.

2017년에는 전년대비 3727명이 증가한 5.3%의 인구증가율을 기록해 전국 군 단위 2위를 차지하는 등 전국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이에 반해 같은 기간 충북의 인구는 2847명(2016년 말 159만1585명/ 2017년 말 159만4432명)증가하는데 그쳤다.

앞으로의 진천군 인구 증가세도 쉽게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오는 2020년까지 충북혁신도시 진천지역에 들어서게 되는 공동주택은 1만126세대로 현재까지 28.7%인 2911세대, 8200여명만 입주한 상황으로 진천군은 향후 2만여명의 추가 인구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LH에서 추진 중인 공동임대주택 4개 지구 1586세대 ▲교성지구 개발 2424세대 ▲성석지구 개발 2750세대 등 총 6860세대의 공동주택 건립으로 1만7000여명 이상의 추가적인 인구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2020년 진천군의 인구는 10만 명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그 동안 진천군은 인구 증가를 위해 값싸고 질 좋은 공동주택 공급과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우량기업의 유치에 따른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분야에 노력해 왔다.

군은 상주인구 8만명 돌파와 관련해 인구정책에 대한 새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으며, 진천시를 향한 로드맵 구상 등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송기섭 군수는 “진천군은 그 동안 청주 중심이었던 충북의 인구 중가 지도가 이제는 진천군이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며 “급증하는 인구에 대비한 정주여건 개선을 물론 시승격에도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