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국립철도박물관 법안 즉각 폐지하라”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국립철도박물관 법안 즉각 폐지하라”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03.1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14일 “국회는 특정 지역만을 위한 국립 철도박물관 법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 의왕시를 지역구로 하는 신창현 국회의원이 발의한 문제의 법안은 심각한 지역 갈등과 국정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 단체는 “문제의 법안은 정부가 박물관 건립 부지 등의 정책 결정을 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의왕에 있는 철도박물관을 국립 철도박물관으로 승격시키려는 것으로 자신의 지역구 이익만을 챙기려는 신 의원의 꼼수”라며 “국회에서 심의할 가치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철도산업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신 의원이 자진해서 법안 발의를 철회하거나 국회가 법안 폐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절한 대책과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 의원은 지난달 26일 한국철도공사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 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는 것을 골자로 한 국립 철도박물관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국립 철도박물관 설립은 국토교통부가 2016년 처음 추진했다.

당시 국토부는 청주시를 비롯해 전국 11개 자치단체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자 최적의 입지 요건, 입지 선정 절차 등을 포함한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겠다며 각 지역 유치운동을 중단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