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위한 녹색 나눔숲 조성…올해 루시자모원
소외계층 위한 녹색 나눔숲 조성…올해 루시자모원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3.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사회복지시설 공간 수목 식재 및 다양한 휴식공간 조성

▲ 동구 삼정동 대전정신요양원 성신원.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가 지난 1월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체결한 협약에 따라 이달부터 6월까지 녹색나눔 숲 조성사업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녹색 나눔 숲 조성사업은 복권기금을 활용해 소외계층이 거주·이용 하는 복지시설 내에 나눔숲을 조성, 지역민의 힐링공간 제공과 건강한 생활환경 등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있는 루시모자원은 한 부모 가정들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삶의 보금자리로 이번에 대상지로 선정됐다.

대전시는 해당 사업지에 국비예산 1억1000만 원을 들여 생활관 주변에는 매화나무, 산딸나무, 이팝나무 등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꽃과 향기가 가득한 숲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산책로에는 파고라 및 등의자 등 편익시설과 상록수 중심의 녹음 식재를 통해 그늘 쉼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지금까지 산림청 산림복지진흥원에서 복권기금을 지원받아 모두 20곳에 30억 2600만 원을 들여 녹색 나눔숲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