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구청장 5명 중 4명 재산 늘어
대전 구청장 5명 중 4명 재산 늘어
  • 정완영 기자
  • 승인 2018.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재산변동 공개… 박희진 시의원 77억원 '최고'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28일 공직자 재산 변동 내역을 발표했다.

대전지역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기초단체장 5명 중 4명의 재산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지난해보다 7943만원 증가한 9억3887만원을 신고해 구청장 5명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저축과 보험료 납부 등으로 박 구청장 본인, 배우자, 자녀의 예금이 7000만원 가량 증가했다.

이어 박용갑 중구청장은 9억1797만원,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은 5억2309만원을, 장종태 서구청장은 4억9천1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전년보다 박 구청장은 5294만원, 허 전 구청장은 1231만원, 장 구청장은 1913만원 증가했다.

반면 한현택 동구청장은 전년(6억8679만원)보다 115만원 적은 6억8563만원을 신고해 대전지역 구청장 가운데 유일하게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구청장 측은 적금 해지 및 아파트 중도금 납부를 위한 채무 증가 등으로 재산에 일부 변동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예금 증가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가치 하락 및 전세 임차권 만료 등으로 1766만원 줄어든 8억7711만원을 신고했다.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과 김택수 정무부시장은 각각 9억9251만원과 1억8634만원을 신고했다.

이 권한대행은 2015년 개방형 직위인 새누리당 안전행정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자리를 옮길 당시 받은 명예퇴직금을 반납하면서 전년보다 1억5181만원 줄었고, 김 정무부시장도 전년보다 304만원 감소했다.

김경훈 시의회 의장은 전년보다 559만원 증가한 3억9339만원을 신고했다.

시의원 가운데 최고 재력가로 알려진 박희진 의원은 전년보다 5억2399만원 증가한 77억38만원을 신고했다.

세종시 금남면 임야와 유성구 반석동 대지의 공시지가가 상승하고 예금 및 보험이 늘면서 전체 재산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최선희 의원이 33억6657만원, 심현영 의원이 19억1138만원, 박병철 의원이 13억6694만원 등으로 10억원 이상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