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업(재건축·재개발), 외지건설사 독식... 그들만의 리그인가
정비사업(재건축·재개발), 외지건설사 독식... 그들만의 리그인가
  • 김용배 기자
  • 승인 2018.04.0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공사비에 고분양가 우려... 지역건설사 참여 확대 절실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대전지역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 기반을 둔 향토 건설사들은 경쟁력을 갖추고도 자본력을 앞세운 대형 건설사들에 밀려 어려움을 겪고 있다.

4일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와 지역 건설사 등에 따르면 재건축·재개발사업의 시공사 선정결과, 대부분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대형 외지업체들이 독식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2006년부터 2018년 3월 현재까지 27곳 재건축 재개발사업의 지역업체 참여는 계룡건설, 금성백조, 다우건설에서 수주한 6개 사업 뿐이다.

이중에서 2개 사업은 대형 외지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선정됐다.

이는 외지업체가 시공사로 선정된 21개 사업에 비하면 겨우 22%에 불과하고 참여비율 세대수를 기준으로 하면 고작 15.7%에 그친다.

실제 지난해 정비사업지 9곳 시공사를 보면 와동2(832세대)는 이수건설, 대화동2(1428세대)는 동양건설, 도마 변동11(1501세대)는 호반건설, 산성2(1380세대)는 중흥건설, 문화동8(1714세대)은 GS와 SK건설, 성남동1(1242세대)은 우미건설 등 외지 대형업체가 대부분이다.

이 기간 지역건설사는 다우건설 한 곳만이 세대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선화동(997세대), 홍도동1(445세대), 가양7(260세대)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2016년도에는 정비사업지 5곳 중 지역건설사는 금성백조가 수주한 도마 변동1(1926세대) 사업지 한 곳에 불과했다.

특히 올 들어 중촌동1(782세대), 복수동2(864세대) 시공사 선정에서도 각각 외지업체인 SK건설, 한양이 선정됐다.

이 같은 대형 외지업체의 득세는 상생과 협력이라는 기업윤리를 무시한 채 자본력을 활용 물량공세를 펼치며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형 외지건설사들이 시공사로 선정되면 높은 공사비에 고분양가 현상이 발생한다”면서 “이는 결국 조합의 사업비를 증가시켜 조합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지역내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역시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역업체 보호를 위해 “실효성 있는 정비사업 용적률 인센티브(안)을 조속 개정, 사업추진 조합에서 지역업체를 시공사로 선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지역 내 가장 큰 재개발사업 도마 변동 3구역 시공사 입찰에선 지역 향토기업을 배제한 채 외지 대형 3사가 컨소시엄을 구성 입찰해 지역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외지 대형 3사 컨소시엄과 지역 금성백조의 대결로 좁혀진 가운데 수주전은 이달 21일 판가름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